• 아시아투데이 로고
‘왔다 장보리’ 양미경, 연민정 거짓말에 혼절…장보리 “천벌 받을 것” 분노

‘왔다 장보리’ 양미경, 연민정 거짓말에 혼절…장보리 “천벌 받을 것” 분노

기사승인 2014. 09. 14. 2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왔다 장보리' 양미경, 연민정 거짓말에 혼절…장보리 "천벌 받을 것" 분노 /사진=MBC '왔다 장보리' 방송 캡처

'왔다 장보리' 오연서가 계속되는 이유리의 거짓말에 분노했다.


14일 방송된 MBC '왔다 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 분)가 큰 엄마 옥수(양미경 분)에게 죄를 뒤집어씌우려는 연민정(이유리 분)과 인화(김혜옥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보리는 큰아빠 사고 당시 그 현장에 있었다며 인화에게 이실직고하라고 다그쳤다.


하지만 인화는 보리의 기억이 잘못된 거라며 발뺌했고, 이때 등장한 혜옥은 옥수와 희봉(정원중 분)이 보리를 버렸다고 거짓증언 했다.


큰엄마가 자신을 죄인으로 몰고 가는 연민정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쓰러지자 장보리는 "연민정 이 나쁜년. 천벌 받을 것"이라며 분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