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신이 ‘성인인형’으로 둔갑?” 경찰, 감식반까지 투입…허탕!

“시신이 ‘성인인형’으로 둔갑?” 경찰, 감식반까지 투입…허탕!

기사승인 2014. 09. 15.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nimegao_at_Kyoto_International_Manga_Summit
“수로에 시신이 버려져 있다….”

14일 오후 4시 30분 경기 양주시의 한 절 근처에서 가족과 나들이를 하던 이모씨(48)는 절 건너편 수로에서 사람의 형상을 한 물체를 발견했다.

145㎝ 길이의 사람처럼 생긴 이 물체의 얼굴과 몸 부분에는 청바지 원단용 천과 청테이프가 싸여 있었고 다리에는 스타킹이 신겨져 있었다.

이씨는 이 수상한 물체를 시신이라고 판단,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이에 경찰은 감식반 등의 수사 인력을 동원해 현장으로 출동했다.

하지만 감식 결과 이 물체는 여성의 신체를 본 따 만든 유사 성행위용 인형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인형의 피부 조직 등이 실제 사람과 흡사하게 만들어져 처음 현장에 출동해 인형의 다리를 만져본 경찰도 사람 시신으로 오인할 정도였다”며 “실제 시신이 아니라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