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내 역직구 쇼핑몰, 온라인 넘어 오프라인도 러브콜

국내 역직구 쇼핑몰, 온라인 넘어 오프라인도 러브콜

기사승인 2015. 01. 15.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쇼핑몰의 해외직접판매(직판)가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까지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카페24(www.cafe24.com)를 운영하는 심플렉스인터넷은 글로벌 인지도를 구축한 온라인 쇼핑몰들이 해외 소매체인점과 면세점 등에 잇달아 입점하는 등 오프라인 진출에 활기를 띠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휴대폰 케이스를 판매하는 ‘해피모리(www.happymori.com)’는 ‘도큐핸즈’와 ‘로프트’ 등 일본 전역에 매장을 둔 소매체인에 입점했다. 액세서리 아이디어 상품이 쏟아지는 일본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백연화 해피모리 대표는 “지난해 전체 매출 중 60% 이상을 중국과 일본 등 해외에서 거뒀다”며 “오프라인으로의 사업 확대에 따라 고객들의 상품 선호도는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가죽 수공예품이 전문인 ‘덱스태너리(www.dextannery.com)’는 해외 수제품 오픈마켓 ‘엣시닷컴(ETSY.com)’에 상품을 올린 뒤 오프라인 사업자들로부터 지속적인 러브콜을 받았다. 최근에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오프라인 편집숍에 입점했고, 앞으로도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중국 티몰, 일본 라쿠텐 등 오픈마켓에서 인기를 끈 리본 공예 쇼핑몰 ‘홀리코(www.holyco.co.kr)’는 지난해 대형 면세점에 입점했다.

특허 기술로 만든 천연섬유 리본에 대한 중국과 일본 고객들의 호평이 면세점 입점 과정에 힘이 됐다.

이재석 심플렉스인터넷 대표는 “세계적 인지도를 키워가는 국내 온라인 쇼핑몰들에 대한 오프라인 유통기업들의 관심이 급증세”라면서 “사업자들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합 활용함으로써 매출 증대 및 인지도 상승 효과를 얻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