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반도, 지진 안전지대 아냐”…올들어 13차례 지진 관측

“한반도, 지진 안전지대 아냐”…올들어 13차례 지진 관측

기사승인 2015. 04. 26.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규모 5.0 이상 지진도 꾸준히 늘어…지진 대비책은 '미흡'
네팔에서 강진으로 1500명 이상의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하자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에 속하는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내진 설계가 미흡해 지진 피해가 컸던 네팔처럼 건물의 내진설계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한반도에서도 지진 피해가 발생 국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서만 이날까지 한반도에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총 13회 관측됐다.

연평균 발생 건수는 1978년 기상대 관측 이후 1980년대 16회에서 1990년대 26회, 2000년대 44회, 2010∼2014년 58회로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규모 5 이상의 지진도 1978년 9월 충북 속리산 부근, 1978년 10월 충남 홍성군 홍성읍에서 발생한 후 한동안 없다가 2003년 3월 인천 백령도 서남서쪽 해역, 2004년 5월 경북 울진 해역, 2014년 4월 충남 태안 해역 등에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그동안 지속적으로 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내진 설계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줄곧 제기돼 왔다. 실제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자료를 보면 내진 설계 적용 대상 공동주택은 전국적으로 모두 30만7597동이지만 실제 내진 기능이 있는 건물은 18만5334동(60%)에 불과했다.

서울은 9만5866동이 내진 설계 대상인데, 이 중 3만5520동만 내진 성능을 확보하는데 그쳤으며 내진율이 37.05%로 최하위 수준이었다. 전국에서 내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로 34%였고 경기와 충남도 각각 47%, 51%에 불과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 역시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어서 지진에 대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다. 특히 네팔이 ‘내진 설계’가 전혀 되지 않은 허름한 주택들이 많아 피해가 컸던 것으로 추정되면서 건물 내진 설계가 충분하지 않은 우리나라도 지진의 피해에서 예외가 아니라는 지적이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한반도도 지진 안전지대라고 말할 수 없다”면서 “최근 규모 6을 넘는 지진이 없었기에 안전하다는 생각은 짧은 역사만 보고 오해한 것이다. 최근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진설계를 강화하는 움직임이 있는데 이를 더욱 강화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