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승준 방송사고, 네티즌들의 반응은?

유승준 방송사고, 네티즌들의 반응은?

기사승인 2015. 05. 27. 2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승준 방송사고, 네티즌들의 반응은?

유승준 방송사고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유승준은 27일 오전 10시부터 아프리카TV의 신현원 프로덕션 채널을 통해 2번째 심경고백에 나섰다.


이날 눈물 어린 호소를 한 유승준은 방송이 끝난 후 현장의 이야기가 그대로 전파를 탔다. 특히 마지막 인사가 끝난 후 제작진으로 추측되는 사람들의 대화가 전해졌다.


특히 "아, 어휴 씨", "XXXX" 등 욕설까지 들렸고, 다급한 목소리로 "야 이거 안 꺼졌잖아, 마이크 안 꺼졌네"라며 오디오를 끄는 소리가 들렸다. 유승준의 방송사고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 중이다.


유승준 방송사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유승준은 진정성 있는 보여주길"라고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다른 네티즌도 "너무 멀리갔다. 수습하기엔 이미 늦은 듯"이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표현했다.
 
반면 "큰 잘못을 했지만 이제는 용서할 때도 된 것 같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치는 네티즌도 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