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팔자 상팔자’...비싼 ‘애플워치’ 두 앞발에 채우고 사진까지, 부자 애완견의 삶

‘개팔자 상팔자’...비싼 ‘애플워치’ 두 앞발에 채우고 사진까지, 부자 애완견의 삶

기사승인 2015. 05. 27.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ANGCOCO
출처=/웨이보
비싼 가격에 구매를 망설이는 사람들에게는 질투를 유발시킬만한 한장의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됐다.

26일(현지시간) 타이완포커스등 외신들은 아시아의 부호로 손꼽히는 중국의 왕 지안린의 아들이 자신의 애완견 ‘왕코코’의 두 앞발에 애플의 ‘애플워치’를 채운 사진을 SNS에 올렸다고 전했다.

사진에는 “나의 새 시계를 보세요, 원래는 나의 4개의 발에 시계를 차려고 했지만 너무 과시하는 것같아 보여 두발에만 찾어요”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 사진은 곧 화제를 모으며 6000건이 넘는 코멘트가 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 애완견이 애플워치만을 선물로 받았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번달 초 왕코코는 명품 펜디백을 선물로 받았다. 당시에도 SNS에는 왕코코가 펜디 백을 목에 맨 사진이 화제를 모은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