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애학개론] 남자들이 조심해야 할 여자친구의 떠보는 말투 “이것 때문에 낚였네”

[연애학개론] 남자들이 조심해야 할 여자친구의 떠보는 말투 “이것 때문에 낚였네”

기사승인 2015. 07. 08.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영화 ‘피에스아이러브유’ 스틸컷

 

아시아투데이 백수원 기자 = 연인으로 발전하고 사귀면서부터 여자친구는 남자친구에 대해 궁금한 점을 은연중에 물으려고 한다.

 

집요하지만 집요하지 않게 은근히 떠보는 말로 남자친구를 ‘캐려고’ 하는(?) 고도의 심리전인 것이다.

 
남자친구를 떠보는 말투는 어떤 게 있을까?


/사진=영화 ‘엘리노어 릭비: 그남자 그여자 ’ 스틸컷    
“오늘 듣고 딱 잊을 테니깐... 너 첫사랑은? 몇 명이나 사귀었어? 전 여자친구는 어땠어?”
상대방의 ‘과거’에 대해 궁금한 건 누구나 마찬가지. 여자는 ‘내 남자’에 관해 일일이 다 알고 싶고, 특히 ‘내 남자’의 예전 여자친구까지 궁금하다. 어떤 사람과 사귀었는지, 어떤 사람이었는지, 어떤 스타일이었는지 등등 모든 것이 궁금한 것이다.

“오늘 듣고 다 잊을 테니깐 얘기해봐”라는 건 사귀는 내내 남자의 족쇄(?)가 될 수 있다.


“우리 권태기인가?”
남자친구가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소홀하다 싶을 때, 여자친구는 ‘지금 우리 관계 상태’가 궁금하다. “권태기인가? 설레지 않아? 나보면 어때?” 등을 꼬치꼬치 물으면서 ‘남자친구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알고 싶은 것이다. 또는 ‘요즘 바쁜가 봐’로 돌려 말하면서 남자친구의 현재 마음을 슬쩍 물어보기도 한다.


/사진=영화 ‘베스트 오브 미’ 스틸컷
“그 여자 어때?”
남자친구 직장에 신입사원이 들어왔을 시, 그때부터 여자친구는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얼굴은 어떤지, 몸매는 어떤지, 스타일은 어떤지 등 “어때?”라고 물어보면서 남자친구의 대답에 집착한다. 

“어제 내 친구가 너 클럽에서 봤다던데”

연락이 잘 안 되는 남자친구의 연락을 밤새 기다리는 여자친구의 ‘촉’은 연락이 안 되는 그 시간부터 고도로 세워진다.


이때 여자친구는 남자친구에게 “어디 어디서 놀고 있는 거 누가 봤다던데”라고 가장 확실히 떠 묻는다.


/사진=영화 ‘러브렉트’ 스틸컷
연인이라면 서로 믿고 믿어주는 게 기본이 돼야 한다.


내 남자친구의 속마음이 궁금해서,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요즘 무슨 생각하는지 등 뭐가 궁금해서 자꾸 캐내려고 한다면 오히려 두 사람의 관계만 틀어질 수 있다.

 

내가 보는 내 남자친구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고, 그 모습을 있는 그대로 사랑해줘라.

 

[아투톡톡] 아시아투데이 모바일 버전에서는 '연애학개론'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http://m.asiatoday.co.kr/kn/atootalk.html#2015.07.08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