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용석 불륜스캔들 당시 해명엔? 김구라 “얼굴살이 쏙 빠졌다”

강용석 불륜스캔들 당시 해명엔? 김구라 “얼굴살이 쏙 빠졌다”

기사승인 2015. 07. 24. 0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용석 불륜스캔들 당시 해명엔? 김구라 "얼굴살이 쏙 빠졌다"

불륜스캔들에 휩싸인 강용석의 과거 해명이 눈길을 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김구라는 강용석에게 “어떻게 된 거냐? 주말에 엄청났다. 얼굴에 살이 빠졌다”며 “모든 게 내 탓이다라고 생각하는 게 가장 마음이 편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용석은 “이 일로 여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구라는 “여러 가지 일로 구설에 오르니까 갑자기 일을 열심히 하더라”라며 “4.29 재보선이 끝난 뒤 강용석이 추가 녹화를 제안했다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강용석은 “지금 절박하기 때문에 ‘썰전’을 꼭 붙들어야 된다”라며 “열심히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구라는 “정치권에서는 역시 강용석 밖에 없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우리 쪽에 쏠린 관심을 강용석이 주말에 그나마 가져가줘서”라고 웃으며 “어쨌든 잘 마무리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