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 정회 중 황당 대북방송 눈길 “남조선이 떨고 있다”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 정회 중 황당 대북방송 눈길 “남조선이 떨고 있다”

기사승인 2015. 08. 23.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 정회 중 황당 대북방송 눈길 "남조선이 떨고 있다"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 정회에 돌입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황당 대북방송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유튜브에는 '북한이 보도한 현재 남조선 상황'이라는 제목으로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에서 방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앵커는 "이 시간 남조선에서 전쟁 공포증이 만연했다"며 아무런 연관도 없는 짜집기 영상을 소개했다.


이 앵커는 "아침부터 라면·음료수 등 식료품을 사려는 사람들로 인해 백화점이 아수라장이 됐다", "군 입대를 기피해 해외로 떠나는 사람이 2~3배 늘었다"는 터무니없는 내용을 말했다.


심지어 "부산의 한 예비군훈련소에서 예비군 절반 이상이 훈련소를 이탈해 도망갔다"며 "무슨 구실을 대서든 집에 가겠다는 생각에 자신의 신체를 자해하는 현상까지 나타났다"고 전해 국내 네티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 정회가 된 시간에 긴장감 풀고 덕분에 웃었네",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 정회, 협상이 잘 마무리 됐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