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정호, ML 데뷔 첫 만루홈런 ‘괴력 과시’…추신수, 무안타 침묵 (종합)

강정호, ML 데뷔 첫 만루홈런 ‘괴력 과시’…추신수, 무안타 침묵 (종합)

기사승인 2015. 09. 10.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정호 만루홈런
전날 대형 홈런을 터뜨리며 ‘괴력의 사나이’로 떠오른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10일(이하 한국시간) 빅 리그 진출 후 첫 만루홈런(시즌 15호)을 터뜨리며 2경기 연속 홈런 행진을 이어갔다.

강정호는 이날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 경기에 5번타자 3루수로 선발출전해 1-1로 맞선 6회초 1사 만루에서 신시내티 우완 선발 케비어스 샘슨의 시속 150㎞짜리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포를 터뜨렸다.

이로써 강정호는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홈런을 기록하는 동시에 피츠버그의 올 시즌 첫 만루포 장식 타자로 우뚝 섰다. 그의 만루포는 이날 결승타로 기록됐다.

앞선 타석에서 강정호는 샘슨의 고속 슬라이더에 고전했다. 2회초 첫 타석에서 3루수 땅볼에 그친 그는 4회초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그는 6회초 1사 만루에서 샘슨의 직구 승부에 아랑곳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응, 5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좌월 만루 홈런을 뽑아냈다.

이후 강정호는 8회초 마지막 타석에서 3루수 땅볼에 그쳤다.

이날 강정호는 4타수 1안타(1홈런) 4타점 1삼진을 기록했다. 나머지 타석에서 추가 안타를 뽑아내지 못했기 때문에 그의 시즌 타율은 0.288에서 0.287(397타수 114안타)로 다소 떨어졌다.

피츠버그는 동점 상황에서 터진 강정호의 만루포에 크게 힘입어 5-4로 승리했다.

전날 시즌 17호 홈런을 터뜨렸던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는 이날 무안타로 침묵했다. 하지만 ‘출루 머신’답게 8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 경기에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무안타 1사구를 기록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시애틀 좌완 선발 비달 누노에게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후 타석에서 뜬공·삼진 등으로 돌아서며 안타 생산에는 실패했다.

이날 무안타에 그치며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지 못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54에서 0.253(463타수 117안타)으로 다소 떨어졌다.

이날 고작 1안타를 뽑아낸 텍사스는 누노 공략에 완전 실패하며 시애틀에 0-6으로 완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