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MS 서피스북·서피스 프로4, 애플 맥북·아이패드 프로 대체할 수 있을까?

MS 서피스북·서피스 프로4, 애플 맥북·아이패드 프로 대체할 수 있을까?

기사승인 2015. 10. 07. 0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S 서피스북·서피스 프로4, 애플 맥북·아이패드 프로 대체할 수 있을까?

 서피스북, 서피스 프로4 출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들이 과연 애플의 맥북과 아이패드를 대체할 수 있을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서피스북과 함께 태블릿 '서피스 프로 4', 스마트폰 '루미아 950', '루미아 950XL' 등을 발표했다.


서피스 북은 화면 대각선 길이가 13.5인치이며, 화면 부분만 떼어 내서 태블릿으로 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인텔 코어 i5, 램 8GB,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SSD) 128GB, 인텔 HD 520 그래픽스 등 최저 사양 모델이 1천499달러(174만1천원), △인텔 코어 i7, 램 16GB, SSD 512GB, 엔비디아 지포스 등 최고 사양 모델이 2천699달러(313만5천원)다.


또 마이크로소프트는 12.3인치 화면을 지닌 윈도우 태블릿 '서피스 프로 4'도 내놨다. △인텔 코어 M3, 램 4GB, SSD 128GB 등 최저 사양 모델은 899달러(104만4천원), △인텔 코어 i7, 램 16GB, SSD 512GB 등 최고 사양 모델은 2천199달러(255만4천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에서 서피스 북과 서피스 프로 4의 예약 주문을 7일부터 받을 예정이다. 제품 출시일은 26일.


서피스북 서피스 프로4 출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애플의 맥북과 아이패드를 예로 들며 비교에 나섰다.


네티즌들은 "마소에서 서피스북이라고 맥북보다 성능 좋은 노트북 발표. 마소의 애플에 대한 열등감은 여전하구만", "맥북보다 성능은 좋은데 가격은 비슷하거나 좀 더 쌈. 디자인도 그럭저럭? 배터리도 12시간 감. 이번에 마소가 힘 좀 썼네", "MS 서피스북과 맥북 프로를 비교해보면 서피스북 성능이 더 좋다. 터치스크린+스타일러스 펜+키보드 분리도 가능하다. 맥북은 셋 다 불가능"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서피스북와 서피스 프로4 출시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 "서피스 프로4랑 서피스 북 둘 다 10월 26일부터 발매라 아이패드 프로는 나오기도 전에 사실상 고인 됨"이라며 애플 제품에 대한 걱정 섞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