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삼겹살 한 번도 먹어본 적 없다” 정형돈 충격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삼겹살 한 번도 먹어본 적 없다” 정형돈 충격

기사승인 2015. 10. 27. 0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아시아투데이 우남희 기자 = 국립발레단장이자 발레리나 강수진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강수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계에서 활약하는 발레리나답게 화려한 식재료들이 가득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그녀의 냉장고는 의외로 허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수진의 냉장고에는 여느 게스트의 냉장고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고기가 없었는데, 그녀는 이를 궁금해하는 MC 정형돈, 김성주에게 “빨간 고기를 안 먹는다. 맛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어 강수진은 “평소 삼겹살을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다”는 발언을 해 정형돈을 충격에 빠트렸다. 정형돈은 진심으로 안타까워하며 강수진에게 실감나는 삼겹살 쌈 예찬론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강수진은 이 날 “스트레스를 받거나 슬럼프에 빠질 때, 매운 음식을 즐겨먹는다”고 밝혔는데, 그 엄청난 강도에 모든 출연자들이 혀를 내둘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