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 혼자 산다’ 황재근, 직원들에 손찌검 아닌 말찌검 해

‘나 혼자 산다’ 황재근, 직원들에 손찌검 아닌 말찌검 해

기사승인 2015. 10. 31. 0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 혼자 산다’ 황재근이 직원들에게 말찌검을 한다고 말했다.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나 혼자 산다’ 황재근이 직원들에게 손찌검은 안하지만 말찌검을 한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했다.


‘복면가왕’의 가면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황재근은 가면을 제작 중인 직원들에게 세세한 부분까지 다 지적하며 완벽주의자 면모를 발휘했다.


황재근이 직원들에게 잔소리를 하다가 짜증을 내기도 하자 김용건은 “직원들 손찌검을 하진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황재근은 “손찌검은 안하는데 말찌검 수준”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직원들이 처음엔 힘들어하지만 다른 회사로 가서 일을 못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라며 “다 인정받는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터뷰 중 황재근은 “쉽게 쉽게 갈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 같은데 그런 편이 아니다. 패션디자인 일은 나 뿐만아니라 모두 다 완벽주의자”라며 “완벽하려고 해도 완벽해지지 않기 때문에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할 수밖에 없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5분 MBC에서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