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윤정 엄마 육흥복氏 “딸 사치 장난 아냐. 연예인 DC 천만원 받아”…진실은?

장윤정 엄마 육흥복氏 “딸 사치 장난 아냐. 연예인 DC 천만원 받아”…진실은?

기사승인 2015. 11. 19. 1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윤정 엄마 육흥복氏 "딸 사치 장난 아냐. 연예인 DC 천만원 받아"…진실은? / 사진=MBN '뉴스&이슈' 장윤정 엄마 육흥복

 가수 장윤정의 엄마 육흥복씨가 장윤정의 사치를 폭로했다.


육흥복씨는 19일 오후 MBN '뉴스&이슈'와의 인터뷰에서 "앞서 장윤정이 차도 없고 보석도 관심이 없다고 한 발언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장윤정에게는 토요타 캠리 차량이 있었고, 활동 할 때에는 밴을 이용하기도 했다"면서 "장윤정이 과거 마음에 드는 차가 있다고 해서 꼭 사고 싶다던 차가 있었다. 그 차가 바로 재규어였다. 가격만 7,000~8,000만원대였다"고 언급했다.

육흥복씨는 "재규어를 구입할때마저 장윤정은 연예인 DC를 받아 저렴하게 차를 구매했다"면서 "장윤정은 외제차를 타기 위해 급하게 면허증을 땄다"고 전했다.

한편 육흥복씨는 지난 13일 각 언론사에 4차 이메일을 보내 장윤정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육흥복씨는 "거의 같은 때 모녀가 아프다는 것은 역시 엄마와 딸은 하늘에서 지어준 연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천륜이 뭔지"라며 "장윤정에게 낙지죽과 호박죽을 지금이라도 가져다주고 싶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