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년·대학생, 햇살론 이용 급등… 올해만 652억원

청년·대학생, 햇살론 이용 급등… 올해만 652억원

기사승인 2015. 12. 14.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용회복위원회가 청년·대학생을 대상으로 취급하는 대출상품인 ‘햇살론’ 이용이 올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신용회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올해 청년·대학생들의 햇살론 누적 이용금액은 652억원을 기록했다.

햇살론은 연 15% 이상 높은 금리의 대출을 5%대의 저금리로 바꿔주는 ‘고금리 전환대출’ 상품과 긴급생활자금이 필요한 청년들에게 800만원까지 빌려주는 ‘생활자금 대출’로 구성된다.

고금리 전환대출은 올 들어 11월까지 이용액이 379억원으로, 지난해(147억)와 비교해 2.5배로 늘어났다.

전환대출 건수도 지난해 2205건에서 올해 6298건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신용회복위는 전환대출 이용 급증에 대해 올 4월부터 지원대상 자격을 연이율 20% 이상 대출자에서 15% 이상 대출자로 완화한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올해 4월 신설된 생활자금 대출 이용자는 11월 말까지 1만552명, 이용액은 27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연말까지 생활자금 대출액이 300억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신용회복위는 신용등급이 낮거나 없는 청년층이 고금리 대출에 몰려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위험을 막기위해 이들을 대상으로 햇살론 지원과 무료 신용관리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