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금리인상 하루 앞두고...‘시기상조론’, 물가 상승세 없어

미 금리인상 하루 앞두고...‘시기상조론’, 물가 상승세 없어

기사승인 2015. 12. 16.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unk Bond Turmoil <YONHAP NO-0364> (AP)
출처=/AP,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9년여 만에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번 금리 인상이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로런스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은 15일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서 “전반적으로 볼 때 금리를 올릴 때의 위험 요인이 금리를 유지할 때에 비해 더 두드러지면서 더 심각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도 “성장전망, 물가가 2% 목표치에 도달할 전망, 그리고 금융시장의 여건에 대한 전망이 모두 불확실하다”며 0∼0.25%인 현재의 미국 기준금리를 더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08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교수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금리 인상을 계기로 자칫 미국 경제에서 “좋은 뉴스들이 더 이상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연준이 (섣부른 기준금리 인상이라는) 자신들의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뭘 할 수 있을지가 불분명하다”며 금리 인상이 “적당한 수준의 물가 상승보다 더 심각한”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서머스 전 장관이나 크루그먼 교수가 공통적으로 지적한 ‘시기상조론’의 근거는 취약한 전 세계 금융시장과 여전히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지 못하는 미국의 물가다.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도 미국의 금리인상에 대해 다소 비판적 의견을 냈다. 그는 이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통화정책에 대해 “좀 더 조심스럽게 행동하고 천천히 움직인 뒤 만약 경기가 과열되고 물가가 오른다 하더라도 비교적 빠르게 다시 긴축 정책을 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용시장에서는 금리인상 시기가 왔다는 신호가 나오고 있지만, 물가 쪽에서는 아무런 신호가 없다는 점”을 미국 연준이 처한 딜레마라고 표현했다.

미 CNBC 방송이 경제학자, 투자전략가, 투자신탁업자 등 42명을 대상으로 미국 금리 인상의 결과를 물은 결과에서도 10명 중 4명은 금리인상이 미국 경제에 좋지 않은 결과를 줄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의 38%는 “미국 경제에 좋지 않은 결과를 남길 것”이라고 답했다. “좋은 결과를 남길 것”이라는 응답은 13%에 그쳐 부정적인 결과를 예상한 응답의 3분의 1에 그쳤으며, 44%는 영향이 중립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경제 전반에 미치는 효과를 점수(-5∼+5)로 매기게 한 결과 평균은 -0.2점이었다. 이는 부정적인 효과가 그렇게 크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상으로, 분야별 효과를 보면 채권이 -1.2로 나타나 가장 큰 타격을 받는 분야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또 주택 경기에 미치는 영향이 -0.7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23%는 내년에 경기 후퇴가 나타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비안코 리서치(Bianco Research) 설립자인 짐 비안코는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려고 한다”면서 “일본이 2006년에 금리 인상에 나섰다가 곧바로 인하했고, 유럽중앙은행도 2010년에 한번 올린 뒤 마이너스 금리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미국 연준은 이날부터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할 통화정책 회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16일 오후 2시(한국시간 17일 새벽 4시)에 금리 인상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