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김화란 남편 박상원, 행복했던 한때…“당신은 공주 나는 머슴” 남다른 금슬

故 김화란 남편 박상원, 행복했던 한때…“당신은 공주 나는 머슴” 남다른 금슬

기사승인 2015. 12. 25. 0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故 김화란 남편 박상원, 행복했던 한때…"당신은 공주 나는 머슴" 남다른 금슬 /故 김화란 남편 박상원, 사진=MBC '사람이좋다' 방송 캡처
 故 김화란 남편 박상원의 집행유예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고 김화란 남편 박상원의 과거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5월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김화란 박성원 부부의 귀촌 생활이 전파를 탔다.

당시 김화란 박성원 부부는 함께 밤하늘을 바라보며 대화를 나눴다.

박상원은 "저 별은 당신 별. 정말 반짝반짝 빛나지? 그 밑에 잘 안 보이는 별 있지. 그거는 머슴별"이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이에 김화란이 "자기는 있잖아 참 예쁜 게 있어. 자기 상황을 너무 잘알아"라고 말하자 박상원은 "난 내가 머슴인 줄 알아. 당신은 공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상원은 24일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에서 열린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에 관한 재판에서 금고 4개월·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