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얀마에 빛을” 태양광 선언 출범… 동남아 극빈 지역 지원

“미얀마에 빛을” 태양광 선언 출범… 동남아 극빈 지역 지원

기사승인 2016. 11. 08. 0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썬남썬녀 태양광 선언 출범식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태양광 선언 출범식’에서 이완근 신성솔라에너지 회장이 도서 소개를 하고 있다./사진=송의주 기자songuijoo@
“기후변화문제 대응은 인류의 생존과 직결된 문제로 화석에너지에서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변화를 핵심으로 하고 있다. 지구촌 에너지 빈곤 퇴치를 위한 출발점으로 미얀마 극빈 지역에 태양광 발전기를 무상으로 지원하고자 한다.”

이완근 신성솔라에너지 회장은 7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환경재단·신성솔라에너지가 주최하는 ‘썬남썬녀(SUN男 SUN女)’ 태양광 선언 출범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썬남썬녀 태양광 선언 출범식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태양광 선언 출범식’에서 이완근 신성솔라에너지 회장(앞줄 오른쪽 일곱번째)과 최열 환경재단 대표(여덟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송의주 기자songuijoo@
이날 행사엔 한덕수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전 총리),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정운천 새누리당 국회의원, 최열 환경재단 대표, 김재옥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 김준영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정규상 성균관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홍 위원장은 축사에서 “기후 온난화의 문제가 전 지구적인 과제이고 많은 나라들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뜻 깊은 자리,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이완근 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국회에서 파리 협정 비준 절차를 마쳤지만 2030년까지 37% 감축이 과연 가능한지, 매년 어느 분야에서 어떻게 줄여갈지 신뢰할 수 있는 계획을 보지 못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모범적으로 지구온난화 문제의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내는 과정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썬남썬녀 태양광 선언 출범식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태양광 선언 출범식’에서 이완근 신성솔라에너지 회장(오른쪽)과 최열 환경재단 대표가 초소형 태양광 발전기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송의주 기자songuijoo@
전기가 공급되지 않는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 극빈 지역에 친환경 초소형 태양광발전기 세트를 무상 지원하기 위해 국내 회원 1만명을 모집하는 것이 이번 행사의 목표다. 환경재단은 동남아 국가에 2012년 태양광램프(제1기), 2015년 태양광스테이션 지원사업(제2기)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신성솔라에너지와 함께 초소형 태양광발전기세트(제3기)를 지원한다.

실제 미얀마는 전체 인구의 4명 중 1명이 빈곤선 이하인 데다 전기 미보급률이 87%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 5500만 인구에 공급전력은 2500MW에 불과하며, 16%만이 전력망에 연결된 농촌 가구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 살고 있다.

미얀마 주민 대부분은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디젤유발전기를 사용하는데, 그 비용이 태양광 발전 비용의 두 배에 달해 태양광발전기 지원사업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환경재단과 신성솔라에너지는 태양광 선언 출범식 이후 미얀마 양곤 인근 학교와 빈민가구를 방문, 300개의 태양광 램프를 기증키로 했다. 기증식에는 여야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기업인 등이 동행할 예정이다.

썬남썬녀 태양광 선언 출범식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태양광 선언 출범식’에서 이완근 신성솔라에너지 회장(오른쪽)이 최열 환경재단 대표에게 꽃다발을 받고 포옹하고 있다./사진=송의주 기자songuijoo@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