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한미 연합 미사일 무력시위 지시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2℃

도쿄 25.7℃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6℃

문재인 대통령, 한미 연합 미사일 무력시위 지시

기사승인 2017. 07. 05. 0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긴급 NSC 소집,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미 미사일 부대는 5일 오전 7시 북한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동해안에서 한미연합 탄도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 이번 한미 연합 미사일 무력시위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전격 이뤄졌다.

5일 청와대와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북한의 엄중한 도발에 우리가 성명으로만 대응할 상황이 아니며 우리의 확고한 미사일 연합대응태세를 북한에게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4일 밤 9시경 미국 맥마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과 통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을 받았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문 대통령님의 단호한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공감한다”며 미사일 발사계획을 승인했다.

이날 한미 연합 미사일 무력시위 사격에는 한국군의 현무-Ⅱ와 미 8군의 ATACMS 지대미사일을 동시 사격하여 초탄 명중시킴으로써, 유사의 적 지도부를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