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무일 “형사부 안 거친 검사는 부장 승진 안 시킬 것”

문무일 “형사부 안 거친 검사는 부장 승진 안 시킬 것”

기사승인 2017. 07. 24. 1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 문부일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가 24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야당 의원과 인사하며 미소 짓고 있다. /사진=연합
문무일(56·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 후보자는 검사가 부장검사로 승진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형사부를 거치게끔 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후보자는 2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형사부 검사들이 전국에서 묵묵히 일하면서도 상응하는 대접을 인사상 못 받고 있다는 지적에 공감한다”며 이 같은 말을 했다.

그는 “부장이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형사부를 거치도록 하겠다”며 “특히 서울중앙지검 부장으로 들어오려면 일선 청에서 형사부 부장을 1회 이상 거치도록 하는 인사 건의안을 생각 중이다. 총장으로 보임하면 법무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의 부서는 크게 형사부·공안부·특수부로 구분되며 이중 형사부는 각종 고소·고발 등 민생 관련 사건을 맡는다.

형사부 검사들은 검찰 업무량의 대부분을 감당하고 있지만 대중의 주목을 받는 소수의 공안·특수 검사들에 비해 승진이나 보직 인사 등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