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쉐어링 시장 확대… ‘1일 자동차보험’ 인기

카쉐어링 시장 확대… ‘1일 자동차보험’ 인기

기사승인 2017. 08. 2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해보험사들이 공유경제 확산으로 카쉐어링(차량공유)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관련 상품인 ‘1일 자동차보험’을 선보이고 있다. 기존 일반 자동차보험의 단기운전자 확대특약에 비해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데다 3000~6000원대로 가입비도 저렴해 인기를 끌고 있다.

24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과 더케이손해보험이 ‘1일 자동차보험’ 상품을 판매중이다. 삼성화재 등 다른 손보사들도 관련 상품 출시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일 자동차보험은 기존 단기운전자 확대특약과 다르게 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지 않아도 타인의 차나 렌터카를 이용할 때 가입이 가능하다. 특히 기존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영수일 24시부터 효력이 발생하는 데에 반해 이 상품은 가입 즉시 보장 효력이 발생한다. 1일 보험료가 3000~6000원대로 하루 단위로 가입할 수 있고 최대 7일까지 가능하다.

업계에서 처음으로 상품을 선보인 더케이손해보험은 2012년 출시 후 월평균 2000여건이던 판매건수가 올 들어 1만7000건을 넘어서고 있다. 건당 보험료가 3000~4000원임에도 불구하고 월평균 원수보험료도 1억5000만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상품을 출시한 KB손보도 판매 한달이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1000건 가까이 판매고를 올렸다.

1일 자동차보험 상품이 인기를 끄는 배경에는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카쉐어링 시장이 있다. 국내 카쉐어링 시장규모는 매출액 기준 2011년 6억원에서 지난해 약 1800억원으로 급성장했다.

2011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카쉐어링은 개인이 구입하기 부담스러운 제품을 여러 사람이 나눠 쓰는 공유경제 개념이 정착되면서 시작됐다. 차량을 예약한 후 가장 가까운 곳에서 빌려 사용한 후 반납하는 일종의 렌터카 서비스다.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카쉐어링 등 자동차 소유에 대한 인식이 변화함에 따라 1일 자동차보험 시장은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보험과 카쉐어링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운전패턴 변화가 이어지면서 1일 자동차보험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