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다스’ 실소유주 논란 수사 본격화…‘MB 고발’ 옵셔널캐피탈 대표 소환

검찰, ‘다스’ 실소유주 논란 수사 본격화…‘MB 고발’ 옵셔널캐피탈 대표 소환

기사승인 2017. 10. 30.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70818_145702924
이명박 전 대통령이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 측에 압력을 가해 ‘다스’에 140억원을 불법 지급하게 했다는 고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30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한 장모 옵셔널캐피탈 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장 대표는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이 민사소송을 통해 김 전 대표에게 횡령 금액을 되돌려받으려 했으나 이 전 대통령 측이 외교부 등을 통해 140억원이 다스에게 가도록 압력을 가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며 고발했다.

다스는 BBK에 190억원을 투자했으나 140억원을 돌려받지 못해 김 전 대표를 상대로 소송을 벌이고 있었다.

검찰은 당시 이 전 대통령이 실제로 외교 당국 등이 개별 회사의 재산 분쟁에 개입하도록 압력을 가했는지 등을 확인하는 한편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검찰은 다스와 이 전 대통령이 무관하다는 결론을 내려왔다. 그러나 다스의 관련 대책 회의에 김 전 총영사가 참석한 정황이 공개된 뒤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의 중국 내 일부 법인 대표에 선임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스의 실소유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