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 BK21 플러스 우수 연구인력 33명 선발

교육부, BK21 플러스 우수 연구인력 33명 선발

기사승인 2018. 03. 1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부 로고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두뇌한국(BK) 21 플러스’ 사업에 참여하는 대학원생과 신진 연구인력 가운데 탁월한 성과를 거둔 우수 인력 33명을 선발했다고 8일 밝혔다.

BK21 플러스사업은 학문 후속세대가 안정적으로 학업과 연구에 전념하도록 대학원 학과로 구성된 사업단(팀)을 선정해 대학원생 연구장학금과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BK21 플러스사업은 1999년에 시작된 ‘1단계 BK21 사업’의 후속사업이다. 정부는 BK21 사업을 통해 19년 동안 48만명의 인재를 지원했다. 지난해 현재 과학기술 분야에서 2만9000여명, 인문사회 분야에서 4000여명 등 석·박사급 인재 3만3000여명이 지원을 받고 있다.

교육부는 BK21 플러스사업에 참여하는 총 544개 사업단으로부터 추천(각 사업단 1명 이내)을 받은 대학원생과 신진 연구인력 201명을 대상으로 표창심사위원회 평가와 온라인 공개검증 등을 거쳐 최종 33명을 선정했다.

이들은 네이처(Nature)지 등 세계적인 잡지에 논문을 게재하는 등 뛰어난 연구 성과를 높이 평가받아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종 선정된 33명 가운데 포항공대 환경·에너지·기후시스템 연구사업팀 소속 김진수씨(31)는 국내 박사과정 가운데 학술지 ‘네이처 지오사이언스’(Nature Geoscience)에 게재한 논문이 워싱턴포스트(The Washington Post)에 실리는 등 학계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성균관대 통합 생명과학 창의 인재양성 사업단 소속 이지형씨(29)는 삼중음성유방암을 포함한 전이성 유방암을 일으키는 기전을 세계 최초로 규명하고 이를 분자세포생물학 분야의 최고 전문학술지인 네이처 셀 바이오로지(Nature Cell Biology)에 게재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씨의 연구결과는 향후 유방암 연구와 치료제 개발에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교육부는 보고 있다.

아주대 디지털 테라피 융합 인력양성사업단 소속 문성민씨(30)는 파리 10 대학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복합 단어를 추출하고 인식할 수 있는 ‘인공지능 시각화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개발된 복합 단어 추출과 인식 알고리즘은 컴퓨터 분야 유명 학술지인 ‘컴퓨터 스피치 앤드 랭귀지’(Computer Speech And Language)에 초청돼 등재를 준비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들 우수연구 인력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16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아모리스에서 ’제4회 BK21 플러스 우수 연구인력 표창‘ 시상식을 열 예정이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혁신을 창출하는 창의력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면서 “정부는 BK21 플러스사업 등 다각적인 지원정책을 통해 우수인재들이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