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스티클] 여름철 냉방병 증상과 원인은? 실내 온도차 5~6℃ 이내로

[리스티클] 여름철 냉방병 증상과 원인은? 실내 온도차 5~6℃ 이내로

기사승인 2018. 07. 22.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면서 에어컨 사용 횟수도 늘어나고 있다. 실내 온도차가 클수록 여름철에는 냉방병에 걸리기 쉽다.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한 냉방병 예방법을 살펴보자.



/사진=이미지투데이
▶ 냉방병 원인-'빌딩 증후군'

-실내와 실외의 큰 기온차

우리 몸은 실내외 기온 차이가 급변할 경우 면역력이 쉽게 떨어진다. 에어컨의 온도를 너무 낮게 설정하게 되면 기온 차이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냉방병이 발생할 수 있다. 고온과 저온 사이에서 우리 몸의 자율신경계는 쉽게 지칠 수 있기 때문에 반복된 기온의 변화해 몸의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여성 노출 부위↑

여성의 경우 여름철 노출 부위가 많아지기 때문에 냉방병에 더 걸릴 수 있다. 특히 에어컨을 장시간 틀게되면 습기가 사라지기 때문에 호흡기의 점막이 건조해져 감기에도 쉽게 걸릴 수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빌딩 증후군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이 바깥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문을 모두 닫고 에어컨을 가동시키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처럼 밀폐된 공간에 장시간 있게 되면 두통이나 피로감을 쉽게 느낄 수 있다. 또한 눈이나 목, 코 등이 건조해져 따갑게 느껴질 수 있으며 실내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아 오염된 실내공기로 인해 2차적 질환을 유발시킬 수 있다.


▶ 냉방병 증상-'감기와 비슷'

냉방병의 증상의 특징은 감기와 비슷한 증세를 보인다는 점이다. 콧물, 두통, 재채기 등을 호소하는 냉방병 환자들이 많은데 감기 환자들처럼 몸이 피로하고 나른해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관절 부위와 팔, 다리 등이 무겁게 느껴질 수 있으며 쉽게 피로해지기도 한다.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냉방병에 취약하기 때문에 생리통이 심해지는 경우도 있다. 또한 냉방병이 심한 경우에는 설사를 하기도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 냉방병 예방법 8


1. 에어컨 온도는 조금씩 높여준다. 

2. 실내의 온도는 22~26℃ 사이로

3. 에어컨의 송풍 방향은 사람이 적은 곳으로

4. 여벌의 긴 소매 옷 소지

5. 실내 환기는 2-4시간에 한 번씩

6. 맨손 체조나 가벼운 운동은 수시로 

7. 찬물이나 찬 음식을 너무 마시지 않는다.

8. 수면시 배를 항상 따뜻하게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