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9일 밤도깨비야시장 운영설명회 개최

서울시, 9일 밤도깨비야시장 운영설명회 개최

기사승인 2019. 01. 07.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작년 운영성과 공유 및 개최장소·시기·참가상인 모집 등 발전방안 모색
clip20190107114005
작년 서울밤도깨비시장이 열린 여의도의 모습./제공 = 서울시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오는 9일 오후 2시 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운영방향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올해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개최장소와 시기부터 참가상인 모집 및 선정 등 운영방향을 논의한다.

지속가능한 야시장 운영을 위한 참가비 산정기준,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중간평가 실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올해 야시장 개최지역 및 지역별 특색을 반영한 야시장 공간 조성방안에 대한 의견도 모은다.

이밖에도 쓰레기 분리수거와 친환경용기 사용 등 야시장 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상인들의 참여 방안 및 제로페이 사용 활성화 방안도 논의한다. 이번 설명회에는 관심 있는 시민과 상인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2015년 시범운영 후 2016년부터 매주 주말 여의도·반포·청계천 및 청계광장·마포문화비축기지 등에서 상설로 운영중이다. 지난해의 경우 3~10월 총 267회를 열어 시민 428만명이 방문했다. 푸드트럭 189대, 핸드메이드 상인 317개팀이 참여했다.

이성은 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시민과 상인이 함께 참여해 새로운 즐거움을 주는 공간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