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반베이스, 건축가 위한 AR 프레젠테이션 툴 ‘AR 스케일’ 출시

어반베이스, 건축가 위한 AR 프레젠테이션 툴 ‘AR 스케일’ 출시

기사승인 2019. 03. 05.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반베이스_AR Scale 웹 구현 이미지
/사진=어반베이스
어반베이스는 전 세계 건축가를 위한 3D 클라우드 기반 AR 프레젠테이션 툴 ‘AR 스케일’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기존의 홈디자이닝 AR 앱 ‘어반베이스 AR’이 집 꾸미기에 관심있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했다면, AR 스케일은 건축가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춘 전문가 버전의 증강현실 서비스다.

IT기술이 건축·건설업계의 생산성 제고를 위한 필수 요인으로 꼽히면서 다양한 건축 소프트웨어가 개발돼 왔지만 대부분 설계 단계에 국한돼 있을 뿐 설계한 모델을 보여주고 공유하는 방식은 여전히 패널, 모형 등을 활용한 아날로

AR 스케일은 증강현실로 3D 모델을 보여주기 때문에 실제 모형 제작 없이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디바이스만으로 건축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제3자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돕는다. 건축가들은 대신 기존의 모형 제작을 위해 쓰였던 시간과 노력을 본업인 설계에 쏟아 보다 창의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데 몰두할 수 있다.

건축 모형이 아닌 증강현실을 통한 프레젠테이션은 커뮤니케이션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온다. AR 스케일의 1대 1 스케일 모드를 활용하면 실제 시공될 건축 부지에서 3D 모델을 띄어 놓고 주변 환경과 건축물의 조화를 미리 확인해볼 수 있다.

건축주 입장에서는 자신이 의뢰한 건축물을 좀 더 사실적이고 입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게 되어 작업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정확한 피드백을 주는 것이 가능해진다. 정확한 피드백은 건축가와 건축주 간의 미스 커뮤니케이션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더 나은 결과물을 구현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

또한, AR 스케일은 DAE, STL, OBJ, FBX 등 각기 다른 3D 파일 포맷을 웹과 모바일에서 사용 가능한 표준화 포맷으로 변환해줄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공유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건축가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온라인 협업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한다.

하진우 어반베이스 대표는 “수 천년 동안 지속되어온 건축업계의 오래된 관행을 깨는 일은 많은 시간이 걸리는 일이지만 업계의 생산성 혁신을 위해 분명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라고 여겼다”며 “유저 피드백을 반영해 사용자 경험을 향상하기 위한 기술적 노력은 물론 젊은 건축가들 중심으로 AR Scale의 유용성을 알리는 마케팅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