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금융, 핀테크 기업들과 O2O 비즈니스 사업 제휴

KB금융, 핀테크 기업들과 O2O 비즈니스 사업 제휴

기사승인 2019. 05. 24.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금융과 핀테크기업간의 O2O업무협약식 기념사진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왼쪽 2번째부터) 신영준 플랫포스 대표, 이원홍 블루웨일 대표, 용태순 와드 대표, 한동환 KB금융지주 디지털혁신총괄 전무 겸 KB국민은행 디지털금융그룹 대표, 임명수 한국정보통신 대표, 조병찬 더페이 대표, 안진명 오드컨셉 이사가 협약 체결을 기념하는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출처=KB금융
KB금융그룹은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된 ‘코리아핀테크위크’에서 KB금융과 핀테크 기업들 간의 O2O 플랫폼(고객이 오프라인에 존재하는 요식업 등의 가맹점정보 및 콘텐츠 등을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조회하고 예약·결제할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 관련 상호 협력방안을 담은 ‘전략적 파트너십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은 한동환 KB금융지주 디지털혁신총괄 전무 겸 KB국민은행 디지털금융그룹 대표와 핀테크 기업인 ‘더페이’ 조병찬 대표, ‘블루웨일’ 이원홍 대표, ‘오드컨셉’ 안진명 이사, ‘와드’ 용태순 대표, ‘플랫포스’ 신영준 대표, ‘한국정보통신(KICC)’ 임명수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핀테크 기업이 가진 다양한 기술 및 아이디어와 KB국민은행· KB국민카드 등 KB금융그룹의 금융인프라·서비스 역량을 결합하여, 향후 ‘리브 플레이스(가칭)’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KB금융그룹의 클라우드 기반 협업 플랫폼 ‘CLAYON’을 활용하여 개발하기로 하였다.

한동환 전무는 “이번 O2O 플랫폼 협업 프로젝트는 KB금융의 디지털 혁신 및 뛰어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핀테크 기업들과의 상생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금융·비금융 핀테크 파트너와의 지속적인 제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 관계자는 “최근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클라우드를 금융서비스에도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고객이 선호하는 오프라인 콘텐츠를 예약하고 안전하게 결제 가능한 융합 서비스를 협업을 통해 개발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KB의 협업플랫폼 ‘CLAYON’을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다양한 핀테크 기업과 시너지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