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목포 부동산 투기’ 손혜원 불구속 기소…“목포시청 관계자에게 보안자료 취득” (종합)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8.2℃

베이징 23.1℃

자카르타 29.4℃

검찰, ‘목포 부동산 투기’ 손혜원 불구속 기소…“목포시청 관계자에게 보안자료 취득” (종합)

기사승인 2019. 06. 18.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61901001827200106031
손혜원 무소속 의원./연합
이른바 ‘목포 부동산 투기’ 등 의혹으로 탈당까지 결정했던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손 의원이 보안자료를 취득해 얻은 정보로 가족 등 지인들이 부동산을 매입하도록 하고 손 의원 본인도 조카의 명의를 빌려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봤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부패방지법 위반 및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손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손 의원은 목포시청 관계자로부터 도시재생 사업계획 등이 포함된 보안자료를 취득한 뒤 이를 바탕으로 재생사업 구역에 포함된 토지 26필지, 건물 21채 등 총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남편이 이사장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과 지인 등이 매입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같이 구입된 부동산 가운데 토지 3필과 건물 2채 등 총 7200만원 규모의 부동산은 손 의원이 조카의 명의를 빌려 차명으로 소유한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검찰은 손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로서 문화재청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은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으며 손 의원의 부친 유공자 선정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은 수사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아 이 부분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했으나 고발된 내용 전체 혐의가 다 인정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사법적 판단에 따라 양형으로 결정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불구속 기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검찰은 손 의원의 보좌관 A씨(52)가 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하고 남편 등에게 보안자료를 누설해 부동산을 매입하게 한 것으로 보고 A씨를 손 의원과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겼으며, 손 의원에게 목포 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B씨(62)가 목포시 보안자료를 훔쳐 부동산을 매입한 사실을 확인해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한편 손 의원은 이날 검찰의 기소 발표 직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재판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 (재판에서)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