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육대, 미·중 해외연수 ‘파란사다리’ 80명 파견

삼육대, 미·중 해외연수 ‘파란사다리’ 80명 파견

기사승인 2019. 07. 01.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삼육대 파란사다리 (1)
삼육대학교가 오는 2일부터 30일까지 ‘파란사다리’ 사업의 일환으로 미국·중국에 해외연수생 80명을 파견한다./제공=삼육대
삼육대학교가 오는 2일부터 30일까지 4주간 여름방학을 맞아 미국·중국에 해외연수생 80명을 파견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추진하는 ‘파란사다리’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올해로 2년 차를 맞는 이 사업은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적극 진로를 설계하고 역량을 개발하고자 하는 의지를 갖춘 대학생에게 해외 연구 경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4주간의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주관대학이 운영하고 비용은 정부(70%)와 대학(30%)이 함께 부담한다.

삼육대는 타교생 16명을 포함한 총 80명의 대학생을 선발해 △알리바바 잡담(JOB 談) △페이스북 잡담 △사람 인(人) 잡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알리바바 잡담’은 중국 항주사범대 부설 알리바바스쿨에서 기업연계형 캡스톤디자인 방식으로 온라인 쇼핑몰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한국학생 5명과 중국학생 1명으로 팀을 구성해 언어연수와 현지 대학교수의 쇼핑몰 구축 특강을 듣고 팀별로 관련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페이스북 잡담’은 미국 라시에라대학교에서 언어연수를 받고 프로젝트 기반학습(PBL)을 바탕으로 실리콘밸리 기업을 분석·탐방하는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사람 人 잡담’은 국제구호개발 분야에서 특화된 앤드루스대학교에서 도시 재생과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지역사회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삼육대는 앞서 연수 대상자를 대상으로 △실전 직무교육 △실전 창업연수 △역량 강화 워크숍 △직무멘토링 △1기 선배와의 만남 등 사전교육을 시행했다. 사업이 끝난 후에도 멘토링을 유지하고, 해외취업연수사업(K-MOVE 스쿨)과 연계해 해외 인턴십을 지원하는 등 참여 학생의 글로벌 역량과 진로개발 능력을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오덕신 대학일자리본부장은 “이번 해외연수 프로그램이 더 높은 단계로 도약할 수 있는 ‘파란 사다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대학일자리본부는 재학생의 취업과 창업은 물론 삶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