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조국 법무장관 기용’ 찬반 팽팽...여당 지지층 80% 찬성(상보)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조국 법무장관 기용’ 찬반 팽팽...여당 지지층 80% 찬성(상보)

기사승인 2019. 07. 02.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남라다·이윤희 기자 = 청와대의 조국 민정수석 법무부장관 기용설에 대해 우리 국민들의 의견은 찬반으로 팽팽히 나뉘었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실시한 7월 1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0%p)에서 조국 민정수석 법무부장관 기용에 대해 '찬성' 45.7%, '반대' 45.4%로 팽팽했다. 찬반 격차는 오차범위 안인 0.3%p에 불과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입각설…찬성 45.7% 반대 45.4% '팽팽'

 

연령별 조사에서 30대(56%)와 40대(54.3%), 50대(51.9%)는 찬성이 절반 이상으로 높았고 60살 이상(53.3%)과 20대(44.6%)에선 '반대' 답변이 더 많았다. 전남·광주·전북지역에서 찬성 58.5%로 가장 높았고 대전·충청·세종(48.6%), 경기·인천(47.2%) 순이었다. 반면 대구·경북(TK·51.8%)과 부산·울산·경남(PK·49.2%), 서울(46.3%), 강원·제주(46.2%)는 '반대'가 더 많았다.


정치적 성향에 따라 의견 차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80.2%, 정의당 지지층의 68.2%는 조 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에 대해 찬성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 89.8%, 바른미래당 지지층 68.8%는 반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층에선 '반대' 50.4%로 '찬성'(42.3%)보다 많았고 여성층은 '찬성'이 49%로 반대(40.5%)보다 높았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여당 쪽에서 조국 민정수석을 차기 대권주자로 키우려고 한다는 분석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 의견이 80% 넘는 것은 조 수석이 대권주자로 가는 데 있어서 지지층의 상당한 호응을 받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7월1주차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가 7월 1주차에 실시한 '문재인 대통령 외교지지율' 조사 결과/그래픽=아시아투데이

◇"문재인 대통령 국제외교 잘하고 있다" 50%

 

문재인 대통령의 국제외교 수행에 대한 평가는 긍정이 50.9%로 부정을 오차범위 밖에서 다소 앞선 것으로 나왔다.

국제외교 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44.6%였다. 긍·부정 격차는 6.3%p였다.


특히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긍정 여론이 우세했다. 문 대통령의 핵심지지층인 40대는 긍정 63.2%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 56.9%, 50대 55.1% 순이었다. 반면 20대는 부정평가가 54.8%로 가장 높았고, 60살 이상에서도 부정적 의견이 51.3%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김 소장은 "문 대통령의 국제외교 행보에 대해 국민 절반 정도가 긍정 평가를 했지만 부정 응답자들도 44%로 적지 않았다"면서 "이번 여론조사는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열리는 동안 진행했는데,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 등 대일 외교관계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해찬 '의원 국민소환제 요구'에 국민 절반 동의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국회 불참에 대해 페널티로서의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주장한 데 대해 47.9%가 '잘한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잘못한 것'이라는 답변은 29.8%였고, '잘 모름' 등으로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는 22.3%였다.


60세 이상을 뺀 모든 연령층에서 국민소환제 도입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30대 55.8%, 40대 63.8%가 소환제를 공식화하겠다는 이 대표의 발언에 동의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60대에서 가장 높은 37.8%였고 50대의 28%, 20대의 27.3%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7월1주 주간 정기여론조사/ 그래픽=아시아투데이

지지정당별로 민주당 지지층의 71.8%가 동의한다고 한 반면 한국당 지지층의 67.2%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정의당의 75.9%, 민주평화당의 51%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다만 바른미래당의 경우 민주당대표의 국민소환제 공식화 의견에 '동의' 46.7%, '비동의' 40.3%였다.


김 소장은 "이해찬 당대표에 대한 지지율이 30% 미만인 것을 감안할 때 국민소환제 공식화 발언에 대한 찬성이 47.2%로 높다"면서 "국민들의 국회의원 국민소환제에 대한 요구가 큰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국회 파업' 한국당 지지율 한 달새 11%p 급락

 

국회 파행이 장기간 지속된 영향으로 한국당의 지지율이 한 달 만에 20%초반대로 크게 하락했다. 지난 5월 4주 정기 여론조사보다 민주당은 1.1%p 소폭 하락한 38%, 한국당은 11.2%p 하락한 24.1%였다. 두  당의 지지율 격차는 한 달 만에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남·광주·전북 43.9%, 대전·충청·충북 41.8%, 서울 39.2%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한국당 지지율은 TK 33.2%, 서울 26.2%, PK 25.8% 순으로 높았다. 다만 그동안 진보와 보수 지지세가 엎치락뒤치락하던 PK지역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34.4%로 한국당 지지율을 훌쩍 뛰어넘었다. 정의당은 9.3%, 바른미래당 5.8%, 민주평화당 2.7%, 기타정당 3.6% 등이었다. 지지정당 없음은 14.6%, '잘 모름' 등 유보 응답은 2%였다.


김 소장은 "한국당 지지율은 5월 말까지만 해도 30%대로 상승세였지만 '식물국회' 정국에 대한 국민적 피로감이 가중되면서 6월 중순부터 꺾이는 모양새였다"고 분석했다. 김 소장은 "국회 파행과 지도부의 설화 등으로 한국당에 실망한 지지자가 많아진 탓"이라면서 "국회 정상화 이후 한국당이 정책정당·대안정당 역할을 하지 못한다면 지지율 상승은 매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