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경제보복’에 정부 대응 수위는?…“국제법적 대응” 45% “맞대응” 24%[리얼미터]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일본 경제보복’에 정부 대응 수위는?…“국제법적 대응” 45% “맞대응” 24%[리얼미터]

기사승인 2019. 07. 04.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얼미터 7월 1주차 여론조사 결과
리얼미터의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정부의 대응방향
리얼미터의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정부의 대응방향 여론조사 결과/제공=리얼미터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정부의 대응 방향과 관련해 우리 국민의 절반에 가까운 10명 중 4명 이상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 국제법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3일 만 19살 이상 전국 성인 남녀 504명을 대상으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정부의 방향’과 관련해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45.5%는 ‘WTO 제소 등 국제법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답했다.

뒤를 이어 ‘수출입 규제 등 경제보복으로 맞대응해야 한다’(22.4%), ‘한국이 일부 양보해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22.0%) 순이었다. ‘모름·무응답’은 8.1%였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모든 연령층과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인천, 호남,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 등 대부분의 계층에서 ‘국제법적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47.3%)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PK), 정의당 지지층에선 ‘경제보복 맞대응’과 ‘국제법적 대응’이, 대구·경북(TK)과 보수층은 ‘외교적 해결’과 ‘국제법적 대응’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