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직자 10명 중 8명 “인적성 준비 너무 어려워”

구직자 10명 중 8명 “인적성 준비 너무 어려워”

기사승인 2019. 10. 03.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 운영업체 사람인에이치알은 지난 달 24~30일 인적성 시험을 준비 중인 구직자 104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82.3%가 ‘인적성 준비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인성검사가 어려운 이유(복수응답)로 △기업별 검사 유형이나 평가기준이 달라서(47.3%)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검사라서(32.3%) △고득점 기준을 몰라서(28.7%) △인재상에 자신을 맞춰야 한다는 압박 때문에(27.1%) 등을 꼽았다.

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복수응답)는 △기업별 검사 유형이나 평가기준이 달라서(50.2%) △공부를 해도 단기간에 점수가 오르는 시험이 아니라서(36.4%) △시간이 너무 부족해서(34.4%) △시험 난이도가 높아서(23.0%) 등을 선택했다.

구직자들이 어렵다고 느끼는 적성 분야는 △수리(36.2%) △언어(16.8%) △공간지각(14.7%) △추리(14.1%) △기업 관련 정보(8.9%) △최신 이슈(4.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49.7%는 인적성 검사 전형 때문에 입사지원 자체를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고 응답했다.

구직자들은 평균 1.8개의 기업 인적성 검사를 대비 중이다. 이들의 준비 방법(복수응답)은 △문제집 풀기(62.6%) △온라인 강의 수강(29.9%) △커뮤니티 비법 및 후기 참고로 독학(22.7%) △취업 스터디(14.6%) △오프라인 강의 수강(6.3%) 등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준비하는 인적성검사(복수응답)로는 △삼성그룹의 GSAT(35.4%) △NCS(국가직무능력표준·31.0%) △SK그룹 SKCT(14.5%) △CJ그룹 CAT·CJAT(14.2%) △LG그룹 직무적성검사(9.8%) △현대자동차 HMAT(9.0%) △롯데그룹 L-Tab(8.9%) 등으로 집계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