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안드레아스 에릭슨의 ‘설악산’

[투데이갤러리]안드레아스 에릭슨의 ‘설악산’

기사승인 2019. 10. 31. 0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에릭슨
설악산(130x80cm 캔버스에 유채, 아크릴릭, 템페라 2019)
스웨덴 작가 안드레아스 에릭슨은 제54회 베니스비엔날레 북유럽관 대표 작가다. 당시 나무 줄기를 그린 대형회화와 조각 등 다양한 작품으로 세계인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는 2000년대 초부터 스웨덴 북부 시네쿨레 산에 머물기 시작했다. 매일의 일상에서 마주하는 소소한 사건과 현상, 주변을 둘러싼 자연세계가 작업 기반이 됐다.

그의 작업은 광범위하다. 회화에 기초해 조각, 판화, 직조, 종이작업 등으로 작업을 확장한다. 구성과 추상의 경계를 유연하게 넘나들며 절묘한 미감을 이끌어낸다. 화면은 주로 정적이고 정제된 표현으로 드러난다.

빛과 어둠, 가벼움과 무거움, 실제와 환영의 양면성을 포용하는 그의 화면은 스칸디나비아 문화에 뿌리를 둔 작업이지만 음양의 조화를 강조하는 동양 철학과 맞닿아 있다.

학고재·학고재청담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