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 시대 또다른 ‘김지영’ 이야기...연극 ‘두줄’

우리 시대 또다른 ‘김지영’ 이야기...연극 ‘두줄’

기사승인 2019. 11. 08. 0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우리 시대 또 다른 ‘김지영’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 ‘두줄’이 오는 17일까지 서울 성북구 성북마을극장에서 공연된다.

39살 비혼모 정희, 원치 않는 임신을 한 딸 민서, 가정폭력에 시달려온 상미 등 세 여성이 가부장적 사회에서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일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두줄’은 임신테스트기에 나타나는 두 줄을 말한다. 약자와 소수자의 목소리를 무대에 올리는 작가 겸 연출가 김은미가 연출한다.

서울문화재단이 초년생 예술가에게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최초예술지원’에서 올해 다년지원에 선정된 작품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