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필리핀, 전자 담배 사용·수입 금지한다

필리핀, 전자 담배 사용·수입 금지한다

기사승인 2019. 11. 20.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hailand ASEAN UN <YONHAP NO-2711> (AP)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사진)이 19일(현지시간) 전자 담배 사용 및 수입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진=AP,연합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전자 담배 사용 및 수입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공공장소에서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사람을 체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심야 뉴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전자담배의) 사용 및 수입을 금지하겠다. 전자담배는 독성이 있고 정부는 공중 보건과 공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권한이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15일 필리핀에서 첫 ‘EVALI(전자담배 또는 베이핑의 제품사용에 관련되는 폐손상·e-cigarette or vaping product use associated lung injury)’환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필리핀 보건당국(DOH)에 의하면 환자는 16세 소녀로 6개월 간 전자담배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DOH는 필리핀 법원이 지난 6월 발행한 전자담배 관리와 관련한 행정 명령을 따르고 있어, 두테르테 대통령의 명령을 이행하는 데 일시적 차질을 겪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필리핀 법원은 지난 6월 행정 명령(AO) No. 2019-0007를 발행, 전자담배의 제조업자·유통업자·판매업자가 사업에 착수하기 전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영업 허가를 받게끔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