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김기현 보고서, 외부 제보 바탕으로 작성”

청와대 “김기현 보고서, 외부 제보 바탕으로 작성”

기사승인 2019. 12. 04.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정수석실 자체 조사 결과 발표 "고인은 문건 작성과 무관"
2018년 민정수석실 문건 보이는 고민정 대변인
4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제보 경위 및 문건 이첩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브리핑 중 고 대변인이 2018년 1월 민정수석실 보고서 문건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4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보고서는 청와대의 한 행정관이 외부 제보를 바탕으로 작성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에 관해 최초 제보 경위와 제보 문건 이첩 경과에 관해 대통령 비서실장 지시로 민정수석실이 자체 조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그 결과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 정리했으며, 따라서 고인이 된 수사관은 문건작성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2017년 10월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A행정관이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김 전 시장 및 측근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A행정관은 해당 SNS 메시지를 복사해 문서로 편집하는 등 보기 쉬운 형태로 정리했을 뿐 그 과정에서 새로 추가한 비위 사실은 없다는 설명이다.

고 대변인은 “A행정관은 정리한 제보 문건이 업무계통을 거쳐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된 것으로 기억하고, 추가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또 고 대변인은 “다만 백 전 비서관은 이런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나 제보 문건 내용이 비리 의혹에 관한 것이어서 소관 비서관실인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하고 반부패비서관실이 경찰에 이첩했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 역시 백 전 비서관이 당시 상황에 대해 기억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백 전 비서관은 애초 이 문건을 보고받았거나 본인이 읽었다거나 넘겼다는 등의 기억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민정수석실 내 비서관실에는 제보와 민원이 쇄도한다”면서 “민정비서관실에서 (당시 제보가) ‘크리티컬’(결정적) 이슈였으면 기억했을 텐데 A 행정관도 자신이 제보 문건을 작성했다는 걸 뚜렷이 기억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도 문제가 제기됐을 때 어떻게든 확인하고 싶었는데 실제로 다들 기억을 못 해 답답해했다”면서 “며칠 동안 편철된 서류를 뒤져서 이첩된 문건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제보자가 A행정관과 친분이 있는 공직자라고만 밝혔다. 아울러 제보자는 A행정관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오기 전 부처에 있을 때도 같은 내용을 A행정관에게 제보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숨진 수사관이 2018년 1월 ‘고래고기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울산에 내려갔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당시 조사 내용이 담긴 ‘국정 2년차 증후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보고’ 문건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 전 시장 관련 애초 제보 내용과 A행정관이 정리한 보고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두 문서를 확인했다”면서도 “개인 실명이 들어가 있고 관련 비위 사실이 있어서 일종의 명예와 관련한 문제가 있다. 수사 과정에서 어차피 제출될 증거이니 그 과정에서 확인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