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수원, 신고리 3·4호기 종합 준공식 개최

한수원, 신고리 3·4호기 종합 준공식 개최

기사승인 2019. 12. 0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새울본부 신고리3,4호기_(왼쪽)3호기 (1)
새울본부 신고리 3·4호기./제공 =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은 6일 울산 울주군 새울원자력본부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수출 원전의 참조 발전소이자 신형 원전 APR1400 최초 발전소인 신고리 3·4호기의 준공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및 국회의원, 울산지역 주요 인사, 국내·외 관련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UAE 원전 관련사 및 주요 원전 도입국 대사, 원자력 마이스터고 학생 및 울주군 지역 주민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신고리 3호기는 2016년 12월 제3세대 가압경수로형 원자력발전소로는 세계 최초로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신고리 4호기도 올해 2월 운영허가를 취득하고 연료 장전 이후 국내 원전 최초로 단 한번의 고장 정지 없이 시운전 시험을 마치고 8월 29일 상업 운전에 착수했다.

신고리 3·4호기는 기존 100만kW급 원전에 비해 안전성·경제성·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발전 용량은 140만kW급으로 기존 100만kW 대비 40% 증가했고 설계 수명은 60년으로 기존 40년 대비 50% 높아졌다.

특히 △디지털제어설비(MMIS) 전면 적용 △0.3g(규모 7.0)로 내진설계 강화 및 해일대비 방수문 설치 △중대사고 발생 시 원자로 건물 보호를 위한 무전원 수소제거설비 설치 및 이동형 발전기 구비 등을 통해 안전성을 높였다. 또 단계별 시운전 시험을 통해 기기의 안전 성능을 최종 확인했다.

신고리 3·4호기가 연간 208억kWh의 전력을 생산함에 따라 국내 발전량(5699억kWh)의 3.7%에 달하는 전력량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전력 소비량의 약 23%를 감당하는 만큼 국가 전력 기반 강화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한편 신고리 3호기는 해외의 경쟁 원자로인 미국 AP1000, 프랑스 EPR보다 먼저 상업운전을 개시하고 2주기 운전기간 동안 무고장 기록을 달성하는 등 한국의 원자력 건설·운영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입증했다.

또한 APR1400은 2017년 10월 유럽 사업자 요건(EUR) 인증을 취득했고 지난 8월에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설계 인증을 취득하는 등 우리 원전 기술의 우수성·안전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만큼 향후 추가 수출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수원은 신고리 3·4호기 사업에 총 사업비 약 7조5000억원을 투입했다. 또 300여개의 중소 협력업체, 연인원 420만명이 건설에 참여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

아울러 주변 지역을 위한 특별지원사업비로 약 1100억원을 지원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향후 60년의 운영 기간 동안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 및 지역자원시설세 납부 등 지방세수 증가에 기여함으로써 추가적인 생산 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신고리 3·4호기 준공을 통해 우리나라 원자력 기술의 위상을 한층 더 높였다”며 “이를 기반으로 앞으로 해외 각국에서 수주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