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랙독’ 서현진 “학생이 나오지 않는 학원물, 독특해서 출연”

‘블랙독’ 서현진 “학생이 나오지 않는 학원물, 독특해서 출연”

기사승인 2019. 12. 11.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서현진, 위풍당당 기간제 교사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서현진이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월화 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고하늘이 우리 삶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이다.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 등이 출연하는 `블랙독`은 12월16일 첫 방송 예정이다.
‘블랙독’ 서현진이 독특한 장르라고 느껴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11일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서울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 제작발표회가 열려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 황준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기간제교사 고하늘 역의 서현진은 “이 작품을 처음 봤을 때 오랜만에 만나는 독특한 장르의 직업물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학원물인데 학생들이 나오지 않고 학원물을 표방하고 있는 직업물이더라”라고 말했다.

서현진은 “‘안 해본 톤의 드라마다’라는 생각을 많이 하면서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감독님을 만나서도 ‘아무것도 안 하고 싶다’는 말을 했었다. 아무것도 안 하는 느낌의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감독님께 그래도 되냐고 물어보기도 했다. 그것 하나만 해도 성공인 것 같았다”라며 “그런데 요즘엔 너무 아무것도 안 하고 있어서 ‘이래도 되나’ 싶은 느낌이 있긴 하다. 혼돈의 시기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서현진)이 우리 사회에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38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를 연출한 황준혁 감독과 ‘드라마 스테이지-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를 쓴 박주연 작가가 함께 한다.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