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향군, 새해 맞아 현충원 참배…“안보 지원하고 신뢰받는 향군 될 것”

향군, 새해 맞아 현충원 참배…“안보 지원하고 신뢰받는 향군 될 것”

기사승인 2020. 01. 02.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변화와 혁신 그리고 희망의 새 향군 건설'에 박차
clip20200102170809
김진호 회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한 회장단과 간부들이 분향 후 호국영령에 묵념하고 있다/제공=향군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는 새해를 맞아 김진호 회장을 비롯한 간부 100여 명이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고 2일 밝혔다.

향군은 이후 서초구 사무실에서 열린 시무식 행사에서 2020년 향군 운영 목표를 ‘변화와 혁신 그리고 희망의 새 향군 건설’로 정하고 1000만 향군이 하나 돼 국민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향군이 될 것을 다짐했다.

김 회장은 신년사에서 “지난 한 해는 대내외적으로 매우 어렵고 힘든 격변의 시기였음에도 향군회원 모두가 화합과 협력으로 국내외로부터 대한민국 최고·최대 안보단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그 역량을 높이 평가받은 한 해였다”고 회고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가 “우리나라 안보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이 개최, 결렬, 교착되는 가운데 북한의 수차례에 걸친 미사일 발사 등으로 한반도에 평화와 안보위기가 공존한 시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향군은 북한의 실체를 국민들에게 올바로 알리고, 군의 사기를 진작 시켜 국민의 신뢰받는 군대가 육성되도록 지원하며 한미동맹을 공고히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정부의 정책을 지원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올해는 우리나라가 안보와 경제면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도전과 시련이 예상된다”며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굳게 뭉쳐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김 회장은 향군의 재정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한 결과 부채 규모를 회장 취임 시 55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기준 4500억원대로 줄임으로써 목표를 조기 초과 달성하고 재정 안전성을 확보하는 기적을 만들어 냈다며 전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