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검찰 경험 없는 장관 들어와 아무데나 칼질”(종합)

황교안 “검찰 경험 없는 장관 들어와 아무데나 칼질”(종합)

기사승인 2020. 01. 14. 1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대표 주먹 불끈<YONHAP NO-355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문재인정부의 검찰 인사에 대해 “갑자기 검찰의 경험이 한 번도 없는 이런 장관이 들어와서 아무 데나 막 칼질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이게 과연 민주국가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황 대표는 “이 정권이 유재수 비리도 파고 금융 비리도 파고 송철호 부정선거도 파고 멀쩡하게 잘 파고 있었다”면서 “검찰이 정부의 마음에 안 들어도 일단 그 수사는 끝난 다음에 그 수사 결과를 가지고 판단해서 잘했다, 못했다 말을 할 수는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문재인정권의 측근들에 대해서 수사하고 있는데 그런 사람을 쫓아내면 국민이 바보인가. 그냥 놔두시겠는가”라며 “반드시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재인정권에 반대하는 모든 세력의 대통합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지금 어렵고 힘든데 우리가 내려놓고 설득해서 대통합을 위해 가고 있다”면서 “우리가 이기려면 통합하는 게 길”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럴 때 헌법 가치에 충실한 모든 사람이 함께 모이도록 서로 손을 크게 벌려야 한다. ‘다 들어와라’ 그래서 통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황 대표는 “목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다.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이라며 “문을 활짝 열고 헌법 가치를 사랑하는 모든 정치 세력 다 모여라. 얘는 안 돼, 쟤는 안 돼, 안될 분도 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권보다 미운가”라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한 호텔에서 열린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문재인정권의 심판론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총체적 경제 파탄과 무능을 우리가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보수통합에 대해 “국민이 기대하는 통합을 확실히 이뤄보겠다”면서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움에 나설 모든 사람이 함께하자는 게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와 물밑 접촉이 있었냐는 질문에 “오시면 좋겠다.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면서 “우파와 중도, 국민이 다 함께하는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논의가 이뤄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