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미경 CJ 부회장 “기생충 사랑해주신 분들 감사…봉준호의 모든 것 좋다”

이미경 CJ 부회장 “기생충 사랑해주신 분들 감사…봉준호의 모든 것 좋다”

기사승인 2020. 02. 10.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美 현지 아카데미 시상식서 소감
이재현 회장에게 "꿈 꿀 수 있게 해줘 감사"
기생충 오스카
이미경 CJ그룹 부회장(가운데)이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자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작사 바른손 E&A의 곽신애 대표 등 배우들과 무대에 올라 영어로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AP 연합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에 대해 “기생충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 부회장은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자 봉준호 감독, 제작사 바른손 E&A의 곽신애 대표 및 배우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영어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 부회장은 기생충에 책임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봉 감독님 감사합니다”라면서 이어 “나는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머리 스타일,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을 좋아한다”며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그의 유머 감각이다. 그는 자기 자신을 놀리지만, 결코 심각해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동생인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언급했다. 그는 “불가능한 꿈이라도 언제나 꿈 꿀 수 있도록 해준 제 동생에게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모든 영화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의견을 바로 말씀해주신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하다”며 “그런 의견 덕분에 우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한국 관객 여러분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