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동원 ‘인간극장’서 드러낸 할아버지 향한 애틋한 마음

정동원 ‘인간극장’서 드러낸 할아버지 향한 애틋한 마음

기사승인 2020. 02. 14. 0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중인 정동원의 고인이 된 할아버지와의 애틋한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앞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천재 트로트 소년 정동원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당시 13살 정동원은 노래부터 색소폰, 드럼까지 마스터한 1년차 신인가수로 소개됐다.

정동원은 세 살부터 할아버지 정윤재 씨 밑에서 자라며 할아버지의 뒷바라지로 가수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윤재씨는 손자의 공연장을 따라다니고 연습실을 마련해 주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동원은 또 방송에서 폐암 말기로 투병 중인 할아버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정동원은 "할아버지가 아프셔서 못 주무시고 옆에서 할머니가 걱정하면 나는 자는 척을 한다. 그럴 때 신경 안 쓰는 척하는 거다. 신경 쓰면 할아버지가 더 신경 쓴다"고 말했다.

아빠 정용주 씨는 "속내를 모르겠다"면서 "일부러 슬픈 모습을 안 보이려고 저러는 건지"라며 아들을 걱정하기도 했다.

특히 당시 방송에서 정동원의 할아버지는 "전국노재랑에서 우수상을 탔었다. 색소폰이 불다가 닳아서 고장 날 때까지 분다. 심지어 입술이 불어 터져서 약을 바르고 화장지로 싸서 부를 정도로 집착성이 강한 아이다"라며 손주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