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과 친서 교환(2보)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과 친서 교환(2보)

기사승인 2020. 03. 05.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일 김 위원장 친서 보내 코로나19 위로
문 대통령 5일, 김 위원장에 답장 보내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왔다고 5일 청와대가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히며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 뜻 전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김 위원장은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며 “남녘 동포들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길 빌겠다고도 말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건강 걱정하며 마음뿐인 수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깝다고 전했다”며 “코로나19을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특히 친서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이에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오늘 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