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확산 추이 정체 양상…아직 호전은 아냐”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정부 “코로나19 확산 추이 정체 양상…아직 호전은 아냐”

기사승인 2020. 03. 08.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괄편집_CKSI9522-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제공=중대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추이가 정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아직은 상황이 호전됐다고 할 수는 없다며 방역관리 강화를 주문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재의 코로나19의 확산 추이는 다소 정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아직은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꺾였다고 상황이 호전됐다고 말씀드릴 시기가 아니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대구는 신천지 신도의 진단검사를 거의 완료했고 현재는 일반 대구시민 중 유증상자에 대한 검사를 집중하며 감염환자를 찾고 있는 중”이라며 “환자 발생은 점차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북의 경우 노인시설 등에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중증환자 치료와 시설보호에 주력하는 한편 신천지 신도 등 고위험 집단에 대한 진단검사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정부와 경북도가 협력하며 감염병 통제노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당분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중심지역인 대구·경북이 점차 안정화되는 변화가 나타나는 초기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코로나19가 대구·경북을 넘어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경향은 아직 관찰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현재는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확산 추이가 다소 진정되고 있는 초기에 불과하며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에서 여전히 많은 확진자들이 새로 발견되고 있다”며 “지금은 코로나19 감염이 더 뚜렷하게 감소하도록 한층 더 노력하고 집중해야 할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을 통제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방역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각 지자체에서도 진단검사 확대와 역학조사 강화,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 전담병원의 확충 등 지역의 감염병 대응체계를 한층 더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