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계 믿어도 되나? 중국 코로나19 승리 불신 팽배

통계 믿어도 되나? 중국 코로나19 승리 불신 팽배

기사승인 2020. 03. 26.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문가들도 의문 제기, 진짜라면 상황 심각
중국은 외견적으로만 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이른바 ‘인민 전쟁’에서 승리했다고 할 수 있다.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비롯한 대륙 내 전역의 순수 확진 환자가 10일 가까운 기간 동안 달랑 1명이 나왔다는 당국의 통계는 분명 이런 단정을 내릴 수 있게 해주기에 부족함이 없다.25일 0시를 기해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전역에 대한 봉쇄가 해제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통계에 대한 신뢰가 의문시되고 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최근 전언에 따르면 중국을 제외한 중화권과 서방 세계의 언론 및 전문가들은 적극적으로 이런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 보건 당국으로서는 기분이 몹시 불쾌할 수 있다. 최근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를 비롯한 전문가들을 동원, 공격적으로 반박하고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 아닌가 보인다. 이 와중에 최근 중국에서도 공개적으로 당국의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는 그룹이 등장, 중난산 원사 등의 심사를 불편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한
코로나19 위중 환자들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는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 이 중증 환자들과 달리 무증상이거나 증상이 경미한 감염자들은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으로 이들이 폭탄이 될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하기 어렵다./제공=보쉰.
보쉰(博訊)을 비롯한 해외 중국어 매체들의 26일 보도에 의하면 이 그룹은 우한 화중(華中)과학기술대학 공공위생학원의 코로나19 연구팀. 최근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발표한 각종 보고서 등을 분석, 우한의 감염자들 중 공식 환자로 등록된 케이스가 40%밖에 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팀은 무려 감염자의 60%가 환자로 등록되지 않은 이유도 분명하게 밝혔다. 무증상자이거나 증상이 대단히 경미한 탓에 치료받아야 할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것이다.

26일 현재 우한의 공식 누적 환자는 5만6명에 이른다. 만약 60%가 환자로 등록되지 않았다면 7만5000여명이 치료를 받지 않은 채 생활을 했다는 말이 된다. 또 앞으로도 별 제한 없이 우한 일대를 활보하지 말라는 법도 없다. 문제는 이런 비등록 환자들이 전국적으로 따질 경우 더욱 늘어날 수 있다는 사실이 아닐까 싶다. 60% 비율에 대입해보면 4만6000여명이 더 증가, 12만2000여명이 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무증상이거나 증상이 경미한 코로나19 감염자들은 전염력이 약하다는 것이 일반적 상식이다. 하지만 주변을 전혀 전염시키지 않는다고도 장담하기 어렵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들을 공식 환자로 분류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 역시 마찬가지로 이들을 공식 환자로 분류, 치료하고 있다. WHO나 한국적 시각으로 보면 12만2000여명은 완전 폭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만약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면 중국 내 코로나19의 2차 대창궐은 충분히 현실로 나타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