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영진 대구시장, 시의회 후 졸도...경북대병원 입원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4℃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8℃

권영진 대구시장, 시의회 후 졸도...경북대병원 입원

기사승인 2020. 03. 26. 2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지럼증 호소하며 쓰러지는 권영진 대구시장<YONHAP NO-5005>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중 이진련 시의원(더불어민주당)의 질타를 듣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 제공
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권영진 대구시장이 입원 치료를 받는다.

권 시장은 26일 긴급생계자금 문제로 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졌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1시간30분 동안 이어진 임시회에서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되고 본회의장 바깥으로 나가려던 순간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시의원이 권 시장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의원은 권 시장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졌고, 권 시장은 “이러지 마시라”고 대응했다.

이후에도 항의가 계속되자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권 시장은 곧바로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자기공명영상(MRI) 및 심장 초음파 검사 등을 받았다.

병원 측은 “권 시장이 병원에 왔을 당시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을 나타냈다”며 “저혈압, 안구진탕(눈동자떨림) 소견도 있다”고 밝혔다. 또 “권 시장은 신경과, 심장내과 진료와 정밀 검진이 필요하다”며 “당분간 절대 안정이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권시장은 오후 5시 30분께 경북대병원 순환기내과 병실에 입원했다.

그는 입원 후 비교적 안정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 시장은 그동안 대구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30여일간 시청 집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해 오는 등 피로가 상당히 누적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이 진행해온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은 당분간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