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초선의원, 참신함에 프로정신까지 발휘하길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3.8℃

베이징 24.6℃

자카르타 26.2℃

[사설] 초선의원, 참신함에 프로정신까지 발휘하길

기사승인 2020. 05. 07. 1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 21대 국회 개원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20대 초선의원 비율은 44%(132명)였지만 이번 21대에는 그 비율이 50.3%에 달한다. 180석의 ‘슈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포함하면 85명이 ‘새내기’ 국회의원이다. 미래통합당은 지역구 초선 40명과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 18명을 합하면 초선 비율은 과반인 57%에 달한다. 그만큼 초선의원에 대한 기대도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여야 원내대표 선거에서도 초선의원들의 선택이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이들 새내기 의원들이 정치 신인의 ‘어설픔’보다 ‘참신함’을 잘 발휘한다면 구태 정치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21대 국회에서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당 내부에 필요하다면 쓴소리도 할 수 있는 ‘참신함’이 이들을 대변하는 모습이어야 한다. 아울러 대한민국호(號)를 이끌고 간다는 것이 그리 간단치 않다는 점도 간과해선 안 된다. 겸손함이 초선의원들이 가져야 하는 덕목이기도 하다.

초선의원으로서 한껏 꿈에 부풀어있겠지만, 특유의 패기만 믿고 ‘아마추어’적인 섣부른 행동을 하면 망신을 당하기 일쑤다. 얼마 전 지성호 미래한국당·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와병설과 관련 검증되지 못한 추측을 했다가 뭇매를 맞기도 했다. 전문성을 갈고닦는 부단한 노력을 해야 한다.

초선의원들은 자신의 하찮은 실수가 민생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기 바란다. 섣부른 행동은 자신의 정치생명을 단축시킬 뿐만 아니라 자신이 속한 정당의 지지도를 떨어뜨리고 국민의 삶을 더 힘들게 할 수 있다.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려면 선수(選數)를 감안해 의원들을 전문성과는 상관없이 ‘인기’ 상임위에 배정하던 관행을 개혁해야 한다. 초선의원들의 전문성과 패기를 동시에 살릴 수 있는 상임위의 배정이 필요하다. 그렇게 할 때 전문성에 참신함까지 갖춘 초선의원들이 왕성한 입안활동을 할 것이다. ‘참신함’에 ‘프로정신’까지 갖춘 새내기 의원들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21대 국회를 기대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