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 눈] 서울시 성비위 공무원 처리, 박원순 시장의 결단을 주목한다

[기자의 눈] 서울시 성비위 공무원 처리, 박원순 시장의 결단을 주목한다

기사승인 2020. 05. 19.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서경_증명
김서경 사회부 시청팀 기자.
3선 시장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임기 후반부가 다가오고 있다. 박 시장은 3선까지로 제한된 지자체장 연임 규정상 오는 2022년을 끝으로 서울시장에서 퇴임해야 한다.

호사가들은 이미 박 시장의 퇴임 이후의 행보를 ‘대권 행보’로 규정하고,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온갖 비교와 분석을 일삼으며 저울질 하고 있다. 꼭 대권 행보가 아니더라도 사상 최초의 민선 3선 시장이라는 명성에 누가 되지 않게 ‘아름다운 마무리’를 하고 싶은 것은, 누구보다 박 시장 자신이 절실할 것이다.

보통 국정이나 시정의 마무리에 있어 악재는 하찮은 불씨에서 비롯돼 일파만파로 확장되는 경우가 많은데, 성추행 파문 같은 것은 그 어떤 것보다 휘발성이 강하다.

최근 비서실 직원 A씨, 5급 공무원 B씨, 서울시사업소 소속 C씨 등 서울시 소속 공무원들이 연이어 성범죄를 일으켰다. 특히 A씨의 당시 소속이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실이었다는 점은 더욱 충격적이었다. A씨는 21대 총선 전날인 지난달 14일 회식에 참석한 동료 여성을 서초구 한 모텔로 데려가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시는 이 같은 사실을 알고 A씨를 다른 부서로 배치했고 직위해제했다. 직위해제되면 출근할 수가 없어 A씨는 현재, 반으로 줄어든 월급을 받으며 집에서 쉬고 있다.

서울시가 ‘성희롱·성폭력 없는 성평등 도시 서울’을 공표하고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던 시점이라 파문은 더욱 커지고 있으며 무엇보다 박 시장이 시민들 볼 낯이 없게 됐다.

물론 시 직원들의 연이은 성 비위의 책임을 모두 시장에게만 돌릴 수는 없다. 그러나 “무관용 원칙으로 처리하겠다”는 약속만큼은 철저히 지켜야한다.

최근 몇 년간 ‘미투’부터 ‘n번방’까지 상식을 벗어나는 우리 사회의 성 문제를 목도하면서 국민적 성의식은 최고조로 성숙했다. 박 시장의 결단을 서울 시민들은 주목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