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윤미향 TF·국조 추진 공식화 (종합)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3.7℃

베이징 21.6℃

자카르타 25.4℃

통합당, 윤미향 TF·국조 추진 공식화 (종합)

기사승인 2020. 05. 21.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미향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연합
미래통합당은 21일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 등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의혹을 파헤칠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국정조사 추진을 공식화했다. TF 위원장은 곽상도 의원이 맡았으며 위원 구성은 향후 논의될 예정이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워크숍에서 “진상을 규명하고, 수사와 사퇴를 촉구하고, 국정조사 추진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장은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맡았던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을 거론하면서 “시민단체가 회계를 부정적으로 하지 못하게 하는 제도도 TF에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그러면서 “윤미향 사태가 사회를 흔들고 있고 시민단체가 기부받은 것을 부정 사용하는 데 대해 국민들이 지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권의 우당인 정의당도 윤 당선인을 향한 작심 비판을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당회의에서 윤 당선인이 내놓은 해명에 대해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면서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자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놓고 있다”고 민주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심 대표는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은 외부 기관들의 조사를 통해 진상이 규명되기 전까지는 윤 당선인의 거취 등 조치를 유보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윤 당선인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하고 결정하는 데 있어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인권위원회와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외교부, 국세청 등 관련 감독기관들이 정의연 회계와 사업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관련 기관들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시점에 대해선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고 들었다”고 했다.

당내에선 윤미향 사태에 따른 여론 악화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석현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진영 논리에 갇혀 묵언 수행을 하다 보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된다”면서 “야당이 제기해서 문제인가요? 팩트가 팩트이면 문제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회계 투명성 문제에 관해 소명하고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견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