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28일 청와대서 민주·통합 원내대표와 오찬(종합)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9.8℃

베이징 27.5℃

자카르타 30.8℃

문재인 대통령, 28일 청와대서 민주·통합 원내대표와 오찬(종합)

기사승인 2020. 05. 24.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당 원내대표 오찬 계획 브리핑 하는 강기정 정무수석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에서 오는 28일 예정된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정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의 초석을 놓을 양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수석은 “이번 오찬에서는 사전에 의제를 정하지 않는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를 포함한 원내지도부를 초청해 오찬을 나누는 것은 2018년 8월16일, 2017년 5월19일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오찬에서는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정부가 준비 중인 3차 추가경정예산안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강 수석은 “이번 대화는 대통령이 초청하고 두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졌다”며 “이를 시작으로 협치의 제도화를 위해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을 비롯한 다른 정당들이 오찬에 초대되지 않은 것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원내 교섭단체로서 대표성을 갖는 1당·2당 두 분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해나갈지는 두 대표와 함께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제도화를 위해 최근에도 계속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여러차례 했다”며 “달리진 의석변화 등을 모두 감안해 대화를 통해 협치의 제도화를 어떨게 할 것인가는 추후에 결정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내달 초께 있을 21대 국회 개원연설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